요즘 블로그 트렌드를 살짝 점검 해 보려고 합니다.  제 생각이 맞는것인지는 저도 확신이 서지 않습니다만, 아마도 이렇게 흘러가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포스팅을 해봅니다.

제가 블로그를 처음 시작할때인 2005년만 해도 메타 사이트나 블로거들이 모이는 사이트가 많지 않았으며 블로거 들도 많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2006년 후반기에 접어 들면서 블로거 들이 갑작스럽게 많이 늘어나게 되었습니다. 블로거들이 많이 늘고, 메타도 많이 늘다 보니 여러모로 안좋은 부분도 들어나게 되었는데요. 바로 펌 블로거나 스팸 블로거들의 등장이라고 볼 수 있습니다.

 초기에 있는 메타 사이트 들도  올블로그나 이올린등 얼마 되지 않았었는데, 지금은 상당히 많은 메타 사이트가 있습니다. 대부분의 신문이나 언론들이 이름이 다를뿐  메타 사이트를 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특히 버즈나 중앙일보의 메타인 블로그 플러스 등은 잘 알려져 있기도 합니다. 그리고 외국의 경우에도보면 테크노라티,  등과 같이 국내에도 영향력 있는 메타사이트가 소개되어서 잘 알려져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블로그라는 공간을 저는 제가 알고 있는 것들이나 경험 등을 다른 사람들과 공유를 하는데 있다고 봅니다. 자기만의 공간이라고 생각하시고 포스팅 하시는 분들은 아마도 없으실겁니다.
글을 올려서 공개 버튼을 누르는 순간 이미 자기만의 공간을 떠나게 되며, 자기만의 공간은 자신의 아집과 독선을 키울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요즘 다음 블로그 뉴스가 달리고 있습니다. 다음 블로그 뉴스가 달리기 전까지는 올블로그가 최고의 메타였다는 것은 대부분 인정하시는 사실일겁니다.

하지만 요즘은 올블로그가 변화를 시도하고 있음에도 전보다 잘 방문하지 않습니다.
어짜피 블로거 대부분들은 자기가 잘 가거나 필요로 하는 블로그들은 RSS 로 구독을 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마음에 닫는 글이 있으면 댓글이나 트랙백정도를 날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여기까지 블로그의 종전 모습이었다고 보면, 다음 블로그 뉴스는 메타사이트가 아닌척하면서 블로거 들을 모으고 있습니다.  블로거들이 원하는 것은 자신이 쓴글이 많은 사람들에게 읽혀지고 방문수가 늘기를 원합니다. 이것은 모든 웹사이트의 운영의 기본 일거라고 생각합니다.
대부분 다음의 포털의 힘에 이끌려 블로그 뉴스에 쉬지 않고 도전합니다. 저도 초창기 부터 여러번 미끄러지면서 도전했습니다만 상위에 랭킹은 되지 못했습니다.

요즘 들어 다음 블로그 뉴스가 요즘 한참 주가를 올리고 있습니다. 다음 블로그 뉴스에 올르는 것을 폭탄을 맞는다고 표현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정말 폭탄이라고 해야할만큼 엄청난 트랙픽이 유입됩니다. 저도 이 폭탄에 맞아서 한주를 즐겁게 보낸적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이 오르게 되면 다음의 웹사이트의 메인 왼쪽에 컨텐츠가 노출이 됩니다.
그렇게 되면 엄청난 트래픽이 유입이 됩니다.
카테고리 1등도 좋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글에 영향으로 늘어난 방문수 입니다. 정말 엄청난 트래픽 입니다.  이 방문수는 하루에 5000 명 방문이라고 잡고, 40일 동안의 방문수와 맞먹으며, 3000 이라고 잡을 경우에는 두달이상의 방문수와 맞먹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한가지 다음 블로그 뉴스가 될 수밖에 없는 이유가 있습니다.
블로거들은 다른 블로거들의 광고 수익에 인색합니다. 애드센스든 애드 클릭스든 올블릿이든 모두 클릭을 하지 않고 잘 비켜나갑니다. 위에서 언급한것처럼 RSS 를 이용하기 때문인것도 있고, 솔직히 블로거 들이 남이 잘되는 것을 좋아하지 않는 특성도 있다고 봅니다.

저도 사실 블로그 방문해서 글을 읽으면서 광고에 관심을 가져본 적도 적고, 광고를 클릭해본적도 많지 않습니다. 올블로그가 다음에 밀릴 수밖에 없는 중요한 이유중에 하나 입니다. 요즘 블로그들 중에서 광고가 없는 블로그는 많지 않습니다. 글을 읽기에 불편함이 없고 의도가 불순하지 않은 블로그라면 매우 긍정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정리하자면 여기까지가 지금의 블로그 세사의 세태입니다.
하지만 블로거 여러분들 다음의 블로그 뉴스에 오르지 않는 것을 안타까워 하지 마십시요. 오늘 순위권에 오른 어떤 블로거 분은 다음 블로거 뉴스에 오를 수 있는 아이디어를 생각하다가 뒷차를 박는 사고까지 내셨더군요. 정말 충분히 그 심정 이해가 갑니다.
하지만 좀만 더 기다리십시요. 포털들이 다음 블로그 뉴스와 같은 서비스 들을 조만간 여기저기서 오픈할 거라고 전 확신합니다.

오늘도 가까이 지내는 블로거 분들과 이런 이야기를 하고 있었는데, 오늘 살짝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야후가 이런 서비스를 곧 런칭할 거라고 합니다.  아마도 제 추측으로는 아래의 야후의 허브가 이런 서비스를 런칭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렇게 되면 네이버도 이런 서비스를 곧 런칭할거라고 전 생각합니다. 지금은 비록 네이버 블로그 회원들 만을 위한 네이버이지만, 대세를 역행할 수 는 없다고 봅니다. 지금 다음은 티스토리를 인수했고, 다음의 블로그 서비스, 그리고 동영상 UCC 서비스 등을 선도적으로 이끌고 있습니다. 네이버도 방관만 하지 않을 듯합니다. 뿐만아니라 엠파스 등 다른 포털들도 앞다투어 이런 비슷한 서비스를 런칭하지 않을까 합니다. 이제 포털들이 트래픽 사냥에 나서게 되는 것이지요.

여기서 우리는 느낄 수 있는 부분이 현존하는 메타 사이트들에게 다시 포털이 위협이 될 수 있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지금의 메타 특히 올블로그, 이올린 등이 변화를 시도하지만, 올블로그가 맞서기에는 포털의 힘과 앞으로의 시장은 호락호락하지 않을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포털의 횡포라고 볼수 있습니다만, 포털도 이런 서비스를 기획하고 런칭하지 않으면 쇠퇴하 는것 당연합니다. 야후를 보면서 충분히 공감하실 겁니다.

자..그럼 블로거 분들은 어떠신가요 ? 물론 블로그 세상에서 80:20 의 법칙이 존재합니다. 하지만 처음부터 순위에 드는 것은 아니므로 누구나 가능성은 있다고 봅니다.

그럼..블로거들에게 필요한 것은 바로 창작이라고 생각합니다. 펌이나 인용의 수준들은 이미 모두다 하고 있기 때문에 상위에 랭킹될 여지가 많이 부족합니다.
하지만 창작에 의한 글들은 얼마든지 가능성이 있다고 봅니다.

검색엔진에 최적화, 많은 메타사이트에 등록 등으로 페이지 뷰를 올리고 방문객을 늘릴수 있는것은 한계가 있다고 봅니다. 다 많은 사람들이 글을 보게 하고 랭킹에 진입 하려면 정말 좋은 컨텐츠를 가진 블로거만이 랭킹에 진입할 수있습니다.
 
지금은 다음의 블로그 뉴스 하나이지만, 앞으로 포털의 서비스가 런칭이 많아지게되면 기회가 그만큼 많아걸것이라고 생각됩니다. 기회는 올것이며, 꿈은 이루어질것입니다.
신고
Posted by 달룡이네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