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를 보고 인사라도 하듯 카메라를 빤히 쳐보 보는 현서..귀여운 척을 한참 합니다. 그리고 손에 항상 들고 다니는 똘똘이 인형, 항상 업어주기도 하고, 안아서 재우기도 하고, 밥도 같이 먹고, 아기가 아기를 키우고 있는 셈입니다. 항상 "아가 아가" 라고 하면서 잘도 데리고 다닌답니다.

 요즘 현서는 어디서 배웠는지 살짝 거짓말좀 보태서.. 영어를 술술합니다. 아직 우리 말도 잘 못하는데, 영어인줄 알고 하는 것인지, 언니를 따라 하는 것인지..

그 한마디는 "Oh, My God !!" "오마이갓 !! "  이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25sec | F/2.8 | ISO-400



오늘부터 우리 두 아이 모두  한 살씩 더 먹었습니다. 엄마가 끓여준 떡국도 한 그릇씩 뚝딱 해치웠습니다. (아빠는 두그릇 먹었습니다. ㅎㅎ)

 이제, 큰 딸인 영서가 여섯살이되고, 작은 딸인 현서가 세살이 되었습니다. 오늘은 갑자기 애기 엄마가 현서를 출산하러 가던 때를 이야기 합니다. 현서가 태어난 날은 바로 1월 2일이기 때문입니다. 저는 가물 가물한데, 애기 엄마는 하나 하나 잘도 기억합니다. 잘 기억 못한다고 애기 엄마한테 또 한 구박 먹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17sec | F/2.8 | ISO-400



그래서 1월 2일은 현서의 생일입니다. 정확히 오늘이 24개월 되는 날이네요. 아직도 아기 같지만, 이제는 많이 사람 같아졌습니다. 성질도 낼 줄 알고, 투정도 부리고, 욕심은 얼마나 많은지, 언니와 함께 뭐든 공유하길 싫어합니다. 영서는 안그랬던거 같은데, 아이들은 모두 제 각각인가 봅니다.

영서와 현서가 태어난 계절이 다릅니다. 영서는 더운 여름에 태어났고, 현서는 추울때 태어났습니다. 그래서 그런지 현서는 요즘 추운데도 이불도 안덥고, 옷도 안 입고 자려고 합니다. 제가 열이 좀 많은 편인데, 현서는 좀 처럼 추운것을 잘 모르는 듯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18sec | F/2.8 | ISO-400



현서가 출산할때가 얼마 전인듯 싶은데, 벌써 이렇게 많이 컸습니다. 요즘은 언니가 주니어 네XX에 들어가서 재미있는 동화 읽기나 게임을 하고 있을때면 항상 옆에 앉아서 언니 하는 것을 참견하곤 합니다.

그리고는 언니를 귀찮게 굽니다. 이것도 클릭해줘라, 저것도 클릭해줘라..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27sec | F/2.8 | ISO-400



그렇게 클릭을 해주면, 그것을 이렇게 넉빠지게 보곤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20sec | F/3.8 | ISO-400


가끔은 아이들에게 컴퓨터를 하게 하는 것이 안좋은듯 하지만, 영서는 현서만할때부터 컴퓨터를 하곤 했습니다. 네살 부터는 자기 혼자 클릭하고 놀더군요. 아이들은 마치 스폰지 같은 거 같습니다. 누가 가르쳐주지 않아도 너무 빨리, 쉽게 받아들이는듯 합니다.

 요즘에는 집에 있는 시간이 많다 보니 컴퓨터 하는 시간이 좀더 늘어나서 걱정입니다. 나가 노는 것도 좋아하지만, 집에 있을 때에는 컴퓨터만 하려고 합니다. 하루에 조금씩 줄이도록 하고는 있지만, 아이들인지라 쉽지가 않은 듯 합니다.

그래도 이렇게 컴퓨터 하면서도 동생과 함께 하니 그나마도 좀 나은듯 하긴 하지만, 컴퓨터난 가급적이면 안하게 하는 것이 좋지 않나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25sec | F/2.8 | ISO-400



그런데, 한편으로는 아이들이 하는 컴퓨터가 주로 주니어 네XX 인데,  아이들의 학습에는 도움이 되는 부분도 있는것 같습니다. 주로 영서는 동화 보기, 노래 듣기, 퀴즈 풀기를 많이 하는데, 제가 봐도 재미있는 것들이 많이 있었고, 어려운 것도 많더군요.

그래도 영서가 대견합니다. 동생이 그렇게 귀찮게 해도 언니 노릇은 제대로 하는 듯 합니다. 말로 잘 타이르기도 하고, 잘 놀아줍니다. 어떤 면에서는 아빠보다 나은듯 합니다. 가끔 현서의 변덕에 아빠는 지치지만, 영서는 그래도 저보다 참을성이 더 많은 듯 합니다.


살짝 졸린 듯한 표정..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28sec | F/2.8 | ISO-400



언니하고만 사진찍고 논다고 이렇게 심통이 났습니다.
양볼에 심술이 그득합니다. ㅎㅎ 우리는 항상 심술장이라고 뒤에서 수근수근 댑니다.
성질도 한성질 해서 잘못해서 들키기라고 하면 바로 응징이 들어오기 때문에 우리집에서는 제일 왕 입니다. 모두 현서의 명령에 복종합니다. 한 카리스마 하죠 ^^
살짝 심술이 날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30sec | F/2.8 | ISO-400


어느새 다시 새침해진 현서, 아빠가 뽀뽀 해달라는 말에 바로 새침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FUJIFILM | FinePix F50fd | 1/42sec | F/2.8 | ISO-400


아이들이 별다른 사고도 없고 건강하게 자라고 있어서 너무 다행이라고 생각합니다. 올 해에도 두 아이 모두 건강하고, 즐겁게 보낼 수 있는 한해가 되길 기원해 봅니다.

앞으로 몇분 뒤면 현서의 생일이네요.
현서야 생일 축하해...그리고 사랑한단다...^^

그리고, 고생한 아이 엄마에게도..한마디....
고생했어..올 한해도 건강하길 바래...사랑해...

영서도 현서 출산때는 고생을 좀 했습니다.  어린 나이에 엄마, 아빠와 떨어져서 시골 할머니댁에 혼자서 한달을 지냈습니다. 처음에는 울기도 하고 그랬지만, 좀 지나서는 대견하게 잘 참아냈다고 합니다.
영서어게도 한마디..
영서야..올 한해도 건강하렴..사랑해..


사랑하는 아빠가...

신고
Posted by 달룡이네집